파워볼게임실시간 홀짝게임 파워볼게임사이트 홈페이지 프로그램

[뉴스엔 서유나 기자]

유재석이 씨부대기 뜻에 의문을 품었다.

11월 18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 퀴즈’) 81회에서는 유재석이 중학교 1학년 듣도보도 못한 욕을 먹은 경험담을 전해 웃음을 줬다.파워볼사이트

이날 유재석은 “중 1때 저희가 공을 갖고 있는데 중 3형이 갑자기 나타가 우리 공을 뻥 찼다”며 당황스러웠던 경험담을 풀었다.

이에 조세호는 당시 덤벼 들었는지 물었고, 이에 유재석은 “아니 욕을 너무 심하게 해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내가 태어나 처음 듣는 욕. 아직까지 무슨 뜻인질 모르겠다. 씨부대기가 무슨 말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잘 지내겠죠, 그 형도?”라며 “지금 쉰 하나 되셨을 텐데 잘 나이들고 계시겠죠”라는 말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YG 프로듀서 로빈, 환희 음악적 멘토”
환희, 음악색깔 담긴 신곡으로 성장 발판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故 최진실 아들’ 환희(최환희·19)가 2년 여의 준비 끝에 프로듀서형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동행복권파워볼

18일 환희 소속사 로스차일드(ROSCHILD)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환희가 프로듀서 형 아티스트로 오랜 시간 준비해 왔다”며 “지플랫(Z flat)이란 활동명으로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다”고 밝혔다.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로스차일드는 지난해 세팅을 시작해서 올해 걸음을 뗀 신생 엔터사다. 로스차일드는 단순한 가수가 아닌 프로듀싱 아티스트 배출이 목표인 회사로, 환희는 그 중 첫 선을 보이는 음악인이다. 여자 아티스트 혼담도 로스차일드에 몸 담고 있다.파워볼사이트

이 배경에는 로스차일드의 수장 로빈이 있다. 로빈은 현재 YG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로 2년 전 환희의 음악성과 가능성을 알아보고 함께 협업해 왔다. 로빈은 악동뮤지션 ‘200%’, 워너원 ‘약속해요’, 슈퍼주니어 ‘GAME’, 모모랜드 ‘바나나차차'(뽀로로 ost) 등을 작·편곡한 프로듀서다.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관계자는 “로빈 대표와 환희가 첫 인연을 맺은 것은 2년 정도 된 것으로 안다”며 “환희의 음악에 대해 모니터나 가이드는 물론이고, 전반적인 조언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빈은 환희에 대해 “음악적 창의력과 센스를 가진 인재”라며 “외모와 실력, 스타성까지 겸비했다. 향후 로스차일드 대표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그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설명했다.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가수 최환희 / 사진 = 로스차일드 제공

활동 포문은 프로젝트 싱글 앨범으로 연다. 환희는 자신의 활동명 지플렛에 대해 “음악 코드는 A부터 G까지 있다. Z flat은 존재하지 않는 코드”라며 “세상에 없는 음악을 하겠다는 뜻이다. 독립된 음악가 최환희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환희의 첫 싱글앨범 곡 제목은 ‘디자이너'(Designer). 지플랫(환희)이 직접 곡을 쓰고 가사를 붙였다. 

이와 관련 관계자는 “환희가 프로듀서로서 시작하는 첫 프로젝트”라며 “거창한 시작보다는 음악적인 색깔을 보여주기 위한 발판의 개념”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디자이너’는 밝은 느낌의 힙합 장르”라며 “경쾌한 신스와 플럭 소리,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 대중적이면서 고급스럽다”고 소개했다. 

관계자는 또 “환희가 내년에 정규 앨범을 내고 싶어해서 그 전에 몇 가지 프로젝트로 먼저 인사드릴 거 같다”며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지플랫(환희)의 데뷔 싱글 ‘디자이너’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 최신 이슈 한번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OSEN=선미경 기자] ‘우다사3’ 솔비가 “’우리 결혼했어요’ 당시 너무 몰입해 앤디를 좋아했었다”라고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는 솔비가 탁재훈, 오현경과 함께 제주도에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솔비는 탁재훈과의 친분으로 이들과 함께 했다. 솔비는 탁재훈과 오현경에게 그림을 가르쳐주면서 함께 그림 그리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솔비는 탁재훈과 오현경이 어떻게 커플이 됐는지, 연애관이 맞는지를 물었다. 그러자 탁재훈은 “사랑이지 뭐”라면서, “나는 사랑을 주는 것을 좋아하는 타입”이라고 말했다. 

오현경은 “나는 주는 것을 잘 못하는 편”이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솔비는 “취미가 맞는 사람이 좋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솔비는 과거 신화 멤버 앤디와 함께 했던 ‘우리 결혼했어요’에 대해서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솔비는 “앤디 오빠와 ‘우결’을 오래 했다. 몰입을 너무 많이 했었다. 나이도 어린 데다가. 진짜 좋아하는 거다. 여자는 진짜 좋아하지 않으면 같이 있기도 싫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대본이 있는 연기가 아니다. 좋아하는 감정이 있어야 자연스럽게 스토리가 나오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이에 탁재훈은 ‘아직 앤디를 좋아하는 것 아니냐?’라고 물었고, 솔비는 “무슨 이야기냐 갑자기. 10년이 넘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seon@osen.co.kr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수인 기자]

‘산후조리원’ 임화영의 애끓는 모성이 엔딩을 장식했다.

11월 1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 연출 박수원)에서는 ‘쑥쑥이’ 엄마 박윤지(임화영) 아이가 결국 숨을 거둔 사연이 드러났다.

전직 유치원 교사이면서 산모계 TMI 마스터라 불릴 만큼 아이들에 대한 애정으로 똘똘 뭉쳐 세레니티 산후조리원의 활력소로 자리매김한 박윤지였기에 그에게 닥친 비극은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아픈 아기를 두고 조리원에서 즐거운 일상을 사는 것이 힘들다고 담담히 고백하던 박윤지는 가슴속 깊은 곳에 묻어뒀던 죄책감을 토해내듯 간신히 ‘못하겠다’고 내뱉었다.

그토록 사랑하던 아기를 차마 손에 안지도 못하고 자리를 떠나는 박윤지의 쓸쓸하고 위태로운 모습이 그의 슬픔과 충격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극을 풍성하게 채우던 밝고 명랑한 에너지를 지우고 절제된 감정 표현으로 그려내는 임화영의 연기는 되려 극적이지 않아 더욱 절절하게 느껴졌다는 평이다.

극 초반부터 중반부에 다다르기까지 육아에 대한 남다른 지식은 물론, 조리원 동기 오현진(엄지원 분)의 아이 ‘딱풀이’의 불안감까지 읽어낼 정도로 아이에 대한 애착을 보였던 것은 박윤지의 이면에 놓인 아이에 대한 연민과 상실감에서 비롯된 이유였을 터.

특히 “내 아이를 내가 키우지 못한다는 건 너무 슬픈 일이다”라는 뼈 있는 한 마디는 박윤지 내면의 깊숙한 상처를 가늠하게 한 대목이다.

이에 발휘되는 임화영의 깊은 연기 내공은 박윤지 캐릭터의 보이지 않는 서사까지 이해시키며 몰입도와 설득력을 더했다. (사진=유본컴퍼니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강부자 김영란 박원숙 혜은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강부자 김영란 박원숙 혜은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강부자가 김영란에 대해 폭로했다.

18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강부자가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의 남해 하우스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부자는 44년 전 김영란과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부자는 “김영란이 TBC에 들어올 때 내가 심사했다”고 했다. 이에 김영란은 “그게 1976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부자는 “그때 탤런트 뽑는데 비키니 보고 뽑았다”면서 “김영란의 이력서에 의상디자인과라고 적혀 있더라”고 했다. 이에 박원숙은 강부자에게 “언니는 기억력이 너무 좋다”고 했다.

또한 강부자는 “그때는 얘 눈 성형 안 했다”면서 “그때 이후로 한 것”이라고 김영란의 쌍꺼풀 성형 수술에 대해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