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사다리 엔트리게임 실시간파워볼 하는곳 홈페이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전세계 누적 조회수 40억 뷰를 자랑하는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동행복권파워볼

2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는 세계를 무대로 활동해 ‘월드클래스’로 불리는 오페라가수 유영광, 사진작가 김명중, 바둑기사 신진서 9단, 웹툰작가 야옹이, 모델 최소라가 출연해 입담과 퀴즈 실력을 뽐냈다.

이날 전 세계 누적 조회 수 40억 뷰에 달하는 인기 웹툰 ‘여신강림’의 작가 야옹이가 출연했다. 그는 “첫 작품인데 운이 좋았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여신강림’은 3주만에 화요 웹툰 1위를 차지하며, 현재 9개 언어로 전 세계 100여 나라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야옹이 작가는 웹툰 여주인공과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비주얼로 누리꾼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던 바. 유재석이 “싱크로율이 100%”라며 “거의 본인이라고 해도 될 정도”라고 말했다. 특히 야옹이 작가는 웹툰 속 인물 ‘주경’과 똑 닮은 실물과 의상으로 화제. 이에 유재석이 “본인을 모델로 쓴 거냐?”라고 물었다. 야옹이 작가는 “제가 입는 옷을 참고해서 그린 것”이라고 털어놨다.

‘여신강림’은 드라마 제작이 확정됐다. 오는 9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tvN에서 첫방송한다. 야옹이 작가는 “차은우, 문가영, 황인엽 배우가 연기한다”고 소개했다. 또한 야옹이가 직접 그린 유재석, 조세호의 훈남 그림이 공개돼 폭소를 선사했다. 유재석이 “말이 되냐”고 놀랄 정도. 이어 유재석은 “나 안 들어간다. 돌아다녀야 한다”고 말해 폭소를 더했다. 이어 조세호는 금시계를 차고 있는 모습의 그림으로 웃음을 안겼다. 야옹이 작가는 “제 눈에는 두 분 그렇게 보인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연출을 맡은 김민석PD는 3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야옹이 작가에게 예전에도 한 번 섭외를 요청한 적이 있었다”며 “유재석을 좋아해서 그때도 나오고 싶어했는데 스케줄 문제로 불발됐다. 마침 이번에 기회가 됐고, 드라마 첫방송도 앞두고 있어서 타이밍이 잘 맞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PD는 “야옹이 작가가 유재석을 좋아하서 유재석을 따라 기부에 동참하기도 했다”며 “유재석을 너무 좋아해서 현장에서 긴장도 많이 했다. 유재석, 조세호의 그림도 그려오기도 했고, 애정이 있어서 ‘유 퀴즈’ 출연을 결정해주시지 않았을까 싶다. 유재석, 조세호가 그림을 받고 너무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shinye@mk.co.kr

shinye@mk.co.kr

[뉴스엔 이재하 기자]

배우 박하선이 12월 3일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참석을 위해 서울 양천구 SBS 목동 사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엔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코로나 때문에 운영하던 식당 문을 닫았다고 털어놨다.

12월 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중랑구 사가정시장 골목 세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동행복권파워볼

이날 방송에서는 코미디언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시식단으로 찾아왔다. 강재준 이은형 부부는 ‘골목식당’ 애청자이자 얼마 전까지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였다고. 강재준은 “연남동에서 최근까지 3년 동안 문어숙회 장사를 했다. 잘 됐는데 코로나로 폐지, 폐업을 했다”고 말했다. 이은형은 “서로의 안전을 위해서 접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재준 이은형 부부는 만두집을 찾아가 만두와 고추절임을 호평했고 만두집 사장 부부에게 “사실 저희도 연남동에서 몇 개월 전까지 장사했다. 5월에 폐업하면서 엉엉 울었다. 와이프는 실신하다시피 오열했다. 내 자식 같고 새끼 같은 가게를. 인테리어 하는데 몇 주 걸리는데 폐업하는 데 한 시간도 안 걸리더라. 다 때려 부수는데 눈물 나더라”고 말했다.

이은형은 “그날 평생 울 것 다 운 것 같다”고 말했고, 강재준은 “힘들어서 아무 일도 못했다. 집에 누워 있고 그랬다”며 “여기저기 다녀보면 소상공인들 다들 힘드신데 잘되는 데는 잘되더라. 맛있어서 잘되실 거 같다”고 만두집의 번성을 기원했다.

또 강재준 이은형 부부는 만두집 사장 부부에게 “‘골목식당’ 팬이라 방송 나온 가게 찾아가서 먹고 사장님 보면 연예인 같다”며 ‘만두소지섭’이라는 애칭을 지어주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연예계, 코로나19 비상

이찬원/뉴에라프로젝트 © 뉴스1
이찬원/뉴에라프로젝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이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방송가에 비상이 걸렸다.

3일 오전 이찬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공식 팬카페에 이찬원의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 현재 이찬원은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가격리 중이다. 향후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다.

TV조선 © 뉴스1
TV조선 © 뉴스1

이찬원의 확진 소식에 TV조선도 비상이 걸렸다. 그가 TV조선의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 등 인기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기 때문이다. ‘뽕숭아학당’의 경우엔 지난 1일에도 녹화를 진행했으며, ‘사랑의 콜센타’ 역시 열흘 전에 녹화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파워볼게임

TV조선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2일에서 3일로 넘어가는 새벽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이찬원은 지난 1일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바 있어 해당일에 함께 녹화한 모든 출연자들과 전 스태프들은 전원 코로나 검사 진행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이찬원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아티스트, 스태프, 직원들 모두 코로나 검사 및 격리를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랑의 콜센타’에 참여했던 스태프들도 전원 검사를 받았다. 또한 TV조선은 현재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폐쇄 하기로 결정한 상황이다.

방송인 붐 © News1
방송인 붐 © News1

이찬원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방송가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이찬원과 함께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던 방송인 붐은 라디오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또한 자신이 진행을 맡고 있는 SBS 라디오 프로그램 ‘붐붐파워’의 이날 오후 생방송에 불참한다.

3일 SBS 관계자는 뉴스1에 “가수 이찬원의 확진으로 그와 함께 녹화에 참여했던 붐 역시 오늘 아침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은 임시 DJ가 ‘붐붐파워’ 생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임시 DJ는 모모랜드 주이가 맡는다.

앞서 이찬원과 함께 녹화를 해 동선이 겹쳤던 박명수 역시 검사를 받았다. 3일 KBS 관계자는 뉴스1에 “박명수가 앞서 이찬원과 함께 프로그램 녹화에 참여, 동선이 겹쳤다”며 “오늘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다”라고 밝혔다. 이 여파로 박명수는 KBS 라디오 프로그램 ‘라디오쇼’ 생방송에 불참했다. 관계자는 “오늘은 정다은 아나운서가 대신 생방송을 진행했다”며 “향후 방송과 관련해서는 아직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적© 뉴스1
이적© 뉴스1

이적도 당초 3일 SBS 파워FM ‘씨네타운’ 스튜디오 생방송에 출연 예정이었으나, 불참하고 대신 전화 연결을 해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가 같다는 이유에서다. 이적은 ‘씨네타운’과 전화 연결에서 “아침에 소식을 듣고 놀랐다”며 “‘미스터트롯’과 내 스타일리스트팀이 같은데 다들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 혹시나 민폐가 될 수 있어 전화 연결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breeze52@news1.kr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정우가 개그맨 김국진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정우는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김국진과 매수인, 매도인 관계가 될 뻔한 사연을 전했다.

정우는 김국진과 이웃사촌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김국진은 “정우, 김유미 부부가 저희 집을 보러 온 거다”라고 회상했다.

김국진은 “집은 마음에 들어하더라. 근데 며칠 뒤에 또 보러 왔다. 그러다 며칠 이따가 또 왔다는 거다”라며 “그 친구는 우리집에 왜 이렇게 자주 오냐고 강수지에게 물었다”라고 전해 웃음을 샀다.

김국진은 이어 “우리집에 연예인이 온 적이 없다. 근데 이 부부만 3번인가 왔다. 그래서 내가 ‘그렇게 자주 올 거면 와서 살라 그래’ 했었다”라고 밝혀 폭소를 더했다.

하지만 여러 번 고민했던 정우, 김유미 부부는 끝내 매수를 포기했다고. 정우는 “살던 집에 그대로 살고 있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매수를 포기하게 된 이유도 공개했다.

정우는 “집은 너무 예뻤다. 크기도 그렇고 제 취향과 딱 맞았다. 하지만 제가 소음에 민감해서 포기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김국진의 집이 도로변이었다는 것.

정우는 “소음을 체크해 보려고 여러 번 간 거였다”라고 말했다. “몇 시에 찾아간 거냐”라는 김구라의 물음에 김국진은 “아침에도 오고 저녁에도 왔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에 정우는 “죄송스러웠다. 민망하기도 했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김국진은 “결정권은 김유미씨에게 있었던 거다. 여긴 그냥 따라다니고”라는 농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lll@news1.kr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